전인화와 소유진이 MBN ‘자연스럽게’에서 다양한 산수유 요리를 선보였다. 방송 캡처

허재, 은지원, 김종민이 전인화와 소유진의 ‘산수유진’에서 폭풍 먹방을 펼쳤다.

지난 2일 방송된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전인화와 소유진이 산수유 요리로만 메뉴를 꾸민 ‘산수유진 레스토랑’으로 출연진을 초대했다.

허재, 은지원, 김종민은 “일거리가 있어서 부르시는 것 아니냐”라며 의심했지만, 전인화와 소유진은 산수유 요리 퍼레이드를 펼치기로 하고 직접 정성 들여 딴 산수유로 분주하게 음식을 준비했다.

마침내 꽃과 조명으로 장식된 ‘산수유진’에 들어선 허재, 은지원, 김종민은 황송해 했고 은지원은 “‘산수유진’이라고 내가 식당 이름을 지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허재가 “언제 지었느냐”라고 묻자 소유진은 “허젯밤에…”라고 즉석에서 답해 모두의 배꼽을 잡게 했다.

둘러앉은 출연진은 산수유 청이 들어간 불고기, 핑크빛의 면이 돋보이는 산수유 칼국수, 크랜베리처럼 산수유가 박힌 팬케이크, 딸기 우유 같은 색깔의 산수유 막걸리 등 산수유 메뉴를 원 없이 즐겼다.

식사가 끝난 뒤 ‘구례 맛집 한 줄 평’ 시간이 이어졌다. 맏형인 허재는 “선수 생활할 때 맛있게 먹었던 맛”이라고 한 줄 평을 공개해 전인화와 소유진을 감동시켰다.

하지만 김종민은 “시시달달, 시고 시고 달고 달고”라고 적었고, 이에 전인화는 “그래서 어떻다는 거냐. 맛이 있었느냐”라고 캐물었다. 이에 김종민은 “맛있는데 시었다”라며 “맛있다”라고 덧붙였지만 전인화와 소유진은 “시다는 생각은 전혀 안 했는데…”라며 서운해했다.

그러나 믿었던 은지원마저 “시시달달에 시달리지 맙시다”라며 라임이 돋보이는 한 줄 평을 내놨다. 이에 전인화와 소유진은 “엄청 시었나 보다”라며 한 번 더 실망했다.

은지원은 “맛있다. 우리만 맛보는 게 너무 안타깝다”라고 수습에 나섰고, 전인화와 소유진은 “그걸 한 줄 평으로 써 주지, 왜 이제 와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MBN ‘자연스럽게’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