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론디 12월 7일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블론디 12월 7일자

입력
2019.12.06 20:00
0 0

에고, 미안합니다… 오늘은 광고물밖에 없네요.

괜찮아요!

괜찮아요? 좀 기분 나쁘지는 않아요?

아니요, 아무렇지 않아요!

놀랍군! 예전엔 저 친구한테 광고물 전달해 주는 게 하루 중 가장 짜릿한 시간이었는데!

Mr. Beasley used to have fun seeing Dagwood get frustrated after receiving nothing but junk mail. But these days, everyone is used to it and he has nothing to look forward to on his rounds!

예전에는 대그우드에게 광고물만 왕창 전해주고 반응을 보는 게 비즐리 아저씨의 낙이었는데요. 요즘엔 다들 익숙해진 상황이지요. 이제는 일하시면서 새로운 재미를 찾아야겠네요!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