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회의 무산 후 SNS에 “말 바꾸지마” 나 원내대표 비판
한국당 지지자 공격에 계정 비공개… 누리꾼들 “선 넘었다”
지난달 29일 자유한국당의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방해) 신청 후 본회의가 무산되자 아동 안전사고 피해자 부모들이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열하고 있다. 한국일보

스쿨존 교통사고로 숨진 고(故) 김민식군 어머니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민식이법’ 불발 후 민식군 어머니 박초희씨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비판 글을 올리고 난 뒤, 악성댓글(악플) 세례에 시달리다 지난달 30일 결국 비공개로 전환한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계정을 닫았지만 박씨가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과 그에 달린 댓글은 온라인에 계속 확산되며 공분을 낳고 있다. 이 글에서 박씨는 “나경원 말 바꾸지 말라, 너도 엄마라고 속상하다고 내 앞에서 얘기했다”며 “내가 죽었어야 네 입에서 우리 아이들 이름이 안 나왔다”고 심경을 드러냈다.

글을 올린 시점은 한국당이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통과를 막기 위해 전면적인 필리버스터(국회 본회의 무제한 연설)를 신청하면서 민식이법을 포함, 민생법안 199건 처리가 ‘올 스톱’된 후다. 무산 소식이 알려진 후 피해 아이들 부모의 오열은 여론을 일으켰고 비난의 화살은 정치권을 향했다.

본 회의가 무산된 후 나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여론을 의식한 듯 고(故) 민식·하준·해인·태호·유찬 등 아이들 이름을 언급했다. 이어 국회의장을 향해 “선거법을 상정하지 않는 조건이라면 필리버스터 신청 법안에 앞서 민식이법 등을 먼저 상정해 통과시킬 것을 제안한다”고 ‘조건부 필리버스터’를 제안했다.

박씨는 이와 관련해서도 “우리가 다 있는 것을 알면서 한 아이 한 아이 호명하면서 협상카드를 내미나. 그러고 나서 무슨 할 말이 있다고 면담하자고, 오늘 네 앞에서 혀 깨물고 죽지 못한 내가 후회스럽다”고 적었다. 피해 아이들의 부모는 당일 나 원내대표와의 면담을 거절한 뒤 기자회견을 열어 “아이들 이름을 협상카드로 내세운 것은 모욕”이라 규정,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스쿨존 교통사고로 숨진 고(故) 김민식군의 어머니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과 해당 글에 달린 댓글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박씨가 글을 올린 후 얼마 지나지 않아 한국당 지지자로 추정되는 누리꾼의 악플이 달리기 시작했다. 이들은 “목숨, 자살을 운운하고 그렇게 비장하면서 민식이법을 누가 막고 있는지 바로 알기는 아랑곳 없고 민주당과 국민 개돼지 만드는 선동이 목적이다”(w****), “나 의원이 당신 친구냐, 말투가 왜 그러냐. 한국당에서 민식이법 먼저 통과시킨다고 분명히 의사 밝혔는데 사리분별 좀 하라”(j****)고 한국당을 옹호했다. 또한 “민식이법에 묶어서 공수처법 끼워 파는 민주당 행동이 더 악독한 것 아니냐, 지금 누가 시체팔이를 하고 있나”(s****), “민식이 하는 게 세월호 유가족과 다를 바가 없다” 등의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악플 공격이 이어지자 박씨는 하루 만에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 같은 상황을 접한 다수 누리꾼은 분통을 터트렸다. 온라인에는 “또 사람을 잡겠다”(꼬****), “최소한의 공감 능력도 없다, 무식한 사람이 신념을 가지면 얼마나 추악해질 수 있는지 보여준다”(문****), “자기 자식이 똑같이 죽어도 저럴까”(k****), “민식이 어머님이 상처받지 않았으면 좋겠다”(파****) 등의 반응이 나왔다. 아울러 “세월호 유가족 단식할 때 옆에서 피자·치킨 먹던 사람들”(s****), “선동이니 시체팔이니 심지어 세월호 유가족까지 들먹이다니, 같은 뜻을 전하더라도 선이 있다”(s****) 등 과도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유지 기자 mainta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