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원우가 김기현 첩보 전달”… 검찰, 진술 확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백원우가 김기현 첩보 전달”… 검찰, 진술 확보

입력
2019.11.28 10:10
0 0
드루킹 인사청탁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백원우 청와대 비서관이 지난해 8월 오전 서울 강남구 특검 사무실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근 박형철 청와대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으로부터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이 김 전 시장 첩보를 직접 전달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 비서관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김 전 시장 관련 첩보를 백 전 비서관이 반부패비서관실에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지난 26일 울산지검 공안부로부터 김 전 시장 관련 사건을 이송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현 대전경찰청장)이 지난해 6ㆍ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찰청으로부터 김 전 시장 비위 관련 첩보를 전달 받아 진행한 수사가 사실상 김 전 시장 낙선을 위한 선거 개입으로 보고, 김 전 시장 첩보의 출처와 생산 경위를 확인해 왔다.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경찰이 울산시청 압수수색 등 수사 상황을 청와대에 10여 차례 보고하고, 경찰청으로부터 ‘청와대에서 내려온 첩보에 따른 수사’라고 답변한 공문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비서관이 첩보를 전달한 당사자를 백 전 비서관으로 지목하면서 야당 측 울산시장 후보였던 김 전 시장의 비위 첩보를 생산하는데도 백 전 비서관이 연루됐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부원장으로 재직 중인 백 전 비서관은 “통상 절차에 따라 민정수석실로 들어온 첩보를 올렸고, 별도로 이 건만 따로 전달한 것은 아닌 것으로 안다”고 주변에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현주 기자 memor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