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서울 16개대 2023학년도까지 정시 40%로 확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속보] 서울 16개대 2023학년도까지 정시 40%로 확대

입력
2019.11.28 10:00
수정
2019.11.28 11:33
0 0
유은혜(오른쪽)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7일 이낙연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함께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려대, 서울대, 연세대 등 서울 주요 16개 대학이 현재 중학교 3학년 학생이 대입을 치르는 2023학년도까지 정시 비율을 40% 이상으로 확대한다.

교육부는 27일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정시 비율을 높이는 대학 16곳을 발표했다. 해당 대학은 서울대, 서강대, 성균관대, 경희대, 동국대, 건국대, 연세대, 광운대, 숙명여대, 한양대, 중앙대, 고려대, 숭실대, 서울여대, 서울시립대, 한국외대다. 정성평가 위주의 학생부종합전형(학종)과 논술전형 비율이 전체 모집정원의 45% 이상인 대학을 기준으로 대상을 선정했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이렇게 되면 16개 대학의 정시 선발 인원은 2021학년도 1만4,787명에서 2023학년도 2만412명으로 5,625명 늘어난다.

송옥진 기자 clic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