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혁 주미대사 “미국, 한국만 압박한 게 아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수혁 주미대사 “미국, 한국만 압박한 게 아니다”

입력
2019.11.26 09:11
0 0

특파원 간담회서 “지소미아 종료 유예, 한일 협상ㆍ美 독려 작용”

이수혁 주미대사가 25일 미국 워싱턴DC 한국문화원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 도중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이수혁 주미대사는 25일(현지시간)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유예에 대한 한일 합의와 관련해 “미국이 이 건을 놓고 주로 한국을 압박하는 것으로만 비쳤지만 실상은 미국 고위인사들이 최근 일본과 한국 방문을 통해 한일 간의 합의를 적극 독려해 온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사는 이날 미 워싱턴DC 한국문화원에서 진행한 특파원 간담회에서 “외교적 협의를 다 공개하기 어렵지만 초반 완강하던 일본 측의 입장에 미세한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고 (지난) 금요일 한일 간 합의에 이를 수 있게 된 자체만으로도 미 측의 건설적 역할이 있었음을 짐작해 볼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사는 “이번 한일 합의가 ‘누구의 승리다’ ‘미국의 압박이 작용해 생긴 결과다’라고 평가하기보다 지난 며칠 한일 간 진지한 협상과 미국의 독려가 종합적으로 작용해서 나온 결과로 보는 게 더 정확하다”고 설명했다.

이 대사는 미국이 한일 간 중재자 역할을 할 수 없다고 밝히면서도 지소미아 문제에 초기부터 지대한 관심을 보였다면서 “한미일 간 군사정보 공유 측면 이외에도 동북아 지역에서 미국의 전략적 구도와 관련 지어 인식해 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사는 이와 함께 지소미아 사안에 대한 대미 외교전과 관련해 지소미아는 반드시 필요하되 한일이 동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등 5가지 입장을 미국에 제시했다고 밝혔다. 지소미아가 필요하되 지소미아 종료일까지 한일 간 강제 동원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시간이 너무 부족하며 미국은 어느 경우에도 한일에 균형적으로 관여할 필요가 있고, 한일 양국은 수출규제와 지소미아에 대해 동시적 조치를 취해야 하고, 미국은 지소미아 최종 종료 전까지 한일 협의가 집중되도록 조언하는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이 대사는 설명했다. 이 대사는 “미국이 이를 진지하게 경청했다”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한미 간 신뢰와 상호소통이 강화된 만큼 앞으로도 방위비 분담협상, 북핵문제 공조, 역내 협력 강화를 모색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