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왜곡 사과 받았다”는 靑에 日 “그런 적 없다” 주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지소미아 왜곡 사과 받았다”는 靑에 日 “그런 적 없다” 주장

입력
2019.11.24 23:38
0 0

 요미우리 “내부 비판 회피 목적” 제기 

정의용(오른쪽)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김현종 2차장이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의 정상회담에 배석해 있다. 연합뉴스

일본 경제산업성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종료 유예 합의 내용을 사실과 다르게 발표해 한국 측에 사과했다는 청와대 발표를 일본 정부가 부인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24일 외무성의 한 간부를 인용, 외교 경로 등으로 경제산업성의 왜곡 발표에 강력히 항의했더니 일본 측이 사과했다는 청와대 설명에 “그런 사실이 없다”고 전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한국 내에서 지소미아 종료 연기가 일방적인 양보라는 비판이 있다. 일본에 항의해 내부 비판을 피하려는 목적이 있는 것 같다”고 정치적 의도를 제기했다.

지지(時事)통신은 또 일본 정부 태도를 ‘견강부회’라고 비판한 청와대 관계자의 발언을 언급하면서 “한국 정부는 일본 언론 보도가 국내 여론에 영향을 줄 가능성에 신경이 예민해진 상태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앞서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유예 발표 후 “일본은 아무 양보도 하지 않았다”고 말한 것으로 현지 언론에 보도되자 “정부 지도자로서 과연 양심을 갖고 할 수 있는 말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경제산업성 발표를 보면 양국이 당초 각각 발표하기로 한 일본 측 합의 내용을 아주 의도적으로 왜곡 또는 부풀려서 발표했다”고 비난했다. 정 실장은 이어 일본의 행동에 대해 외교 경로 등으로 강력하게 항의했으며 이에 일본 측은 “한국이 지적한 입장을 이해한다. 특히 경산성에서 부풀린 내용으로 발표한 점에 사과한다”면서 “한일 간 합의 내용은 변함없다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