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4일 태국 방콕 임팩트포럼에서 아세안+3 정상회의 전 환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종료 통보의 효력을 정지시키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김유근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 정부는 언제든지 한일 군사 비밀정보보호 협정 효력을 종료시킬 수 있다는 전제 하에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일 간 수출 관리 정책 대화가 정상적으로 진행되는 동안 일본 측의 3개 품목 수출규제에 대한 세계무역기(WTO) 제소 절차를 정지시키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