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천서만 2번째, 경북에선 올 들어 4번째
게티이미지뱅크

경북에서 올 들어 4번째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22일 경북도에 따르면 김천시 양천동 감천 일대 야생조류 분변에서 H5형 AI 항원이 검출돼 고병원성 여부를 확인 중이다.

올해 경북에서 AI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은 이번이 4번째다. 또 김천 감천에서만 2번째로 검출됐다.

경북도는 AI 항원이 검출된 지점을 중심으로 반경 10㎞ 지역을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으로 설정했다. 이어 해당 지역 가금류와 사육 중인 조류 예찰ㆍ검사, 이동통제 및 소독에 나섰고, 철새도래지와 인근 농가에 차단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검출된 바이러스의 고병원성 여부 판정에 5일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정혜 기자 kj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