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서 또 AI 바이러스…고병원성 확인 중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천서 또 AI 바이러스…고병원성 확인 중

입력
2019.11.22 11:39
0 0

감천서만 2번째, 경북에선 올 들어 4번째

게티이미지뱅크

경북에서 올 들어 4번째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22일 경북도에 따르면 김천시 양천동 감천 일대 야생조류 분변에서 H5형 AI 항원이 검출돼 고병원성 여부를 확인 중이다.

올해 경북에서 AI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은 이번이 4번째다. 또 김천 감천에서만 2번째로 검출됐다.

경북도는 AI 항원이 검출된 지점을 중심으로 반경 10㎞ 지역을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으로 설정했다. 이어 해당 지역 가금류와 사육 중인 조류 예찰ㆍ검사, 이동통제 및 소독에 나섰고, 철새도래지와 인근 농가에 차단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검출된 바이러스의 고병원성 여부 판정에 5일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정혜 기자 kj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