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전 비대위원장 “당내 문제는 결국 인적 쇄신이 중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이틀째 단식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황교안 대표 단식 투쟁에 대해 “정부가 얼마나 잘못하면 그렇게 단식을 하겠나”라고 말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22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황 대표의 단식 투쟁이 일종의 자기 희생으로 볼 수 있느냐는 사회자 질문에 “그렇게 볼 수 있다”며 이 같이 답했다.

그는 이어 “문재인 정부 독주에 대해 또 한 번 우리가 분노하는 건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내 문제는 여전히 남아 있다”며 “당내의 문제는 결국 인적 쇄신이 굉장히 중요한데 그 부분에 대한 가닥이 쳐지지 않으면 리더십이 강화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선 당이 앞으로 추구할 가치를 분명히 하고, 그 가치에 맞지 않는 분들에 대해 우리가 어느 정도 선을 그어줘야 된다고 본다”고 부연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지도부 사퇴론에 대해 “결국 리더십 위기가 계속 오고 있다”며 “그래서 사퇴를 이야기하기보다 지도부가 리더십을 제대로 확보해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리더십을 확보할 수 있는 길이 없는 게 아니다”라며 “그 리더십은 결국은 자기희생, 그리고 주변에서 열심히 뛰고 계시는 분들까지의 희생 이런 것이 눈에 보이면 리더십이 생기게 돼 있다. 그게 지금 안 보이니까 자꾸 리더십이 흔들리는데 그런 점에서 무엇이 지금 리더십의 원인이 되는지를 좀 더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단식 투쟁에 돌입한 황 대표가 전광훈 목사가 있는 집회 현장을 찾아간 것과 관련, 김 전 비대위원장은 “아마 문재인 정부의 독주에 대해서 브레이크를 걸어야 된다는 생각이 최우선이었던 것 같다”며 “그러다 보니 그와 관련된 모든 사람들과 협력을 해야 된다 해서 찾아가신 것 아닌가, 이렇게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그저 뭘 크게 확대 해석할 것 없이 얼마나 문재인 정부에 대한 국민적 반감이 크면 그렇게까지 하시겠느냐, 이렇게 이해해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지난 20일 청와대 분수대 인근에서 열린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주최 집회를 찾아 총괄대표인 전광훈 목사와 손을 맞잡고 “단식은 며칠이 될지 모르겠지만 정말 죽기를 각오하고 싸우면 못 이기겠느냐”고 말했다.

황 대표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종료 철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철회 등 3대 조건을 내걸고 지난 20일부터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했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