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제40회 청룡영화상 최우수작품상과 감독상 등 5관왕에 올랐다.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기생충’이 올해 청룡영화상에서 최우수작품상을 포함해 5관왕에 올랐다.

21일 오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기생충’은 최우수작품상과 감독상(봉준호), 여우주연상(조여정), 여우조연상(이정은), 미술상을 수상했다.

최우수작품상에 호명돼 무대에 오른 제작사 바른손 E&A 곽신애 대표는 “영화를 만들며 이렇게 즐겁고 행복할 수 있구나 느꼈다”며 “마법 같은 순간을 만들어준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 등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송강호도 “1,000만 관객,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보다 더 가치 있는 건 우리도 이런 영화를 만들 수 있다는 자부심과 자긍심을 보여준 것”이라며 “봉 감독과 스태프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청룡영화상에서 처음 감독상을 받은 봉 감독은 “한국 영화에 가장 창의적인 기생충이 돼 한국 영화 산업에 영원히 기생하는 창작자가 되겠다”고 재치 있는 소감을 남겼다.

조여정도 처음으로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여우주연상 부문만 ‘기생충’이 못 받을 줄 알았다”며 눈물을 글썽거린 조여정은 “언제라도 버림받을 수 있다는 마음으로 짝사랑 하듯 연기해 왔다. 앞으로도 묵묵히 짝사랑하겠다”며 감격에 젖었다.

배우 조여정이 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열린 제40회 청룡영화상 레드카펫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우주연상은 영화 ‘증인’에서 인간적인 변호사로 열연한 정우성에게 돌아갔다. 정우성은 “오랜 시간 버티다 보니 상을 받게 됐다”고 겸손해하며 “제가 트로피를 든 모습을 보며 가장 기뻐할 남자, 이정재씨와 영광을 같이하겠다”고 말했다.

여우조연상 수상자인 이정은은 “‘기생충’으로 너무 주목받게 되니 약간 겁났다. 이 상을 받고 보니 며칠은 쉬어도 되겠다”며 눈물을 보였고, ‘국가부도의 날’로 남우조연상에 호명된 조우진은 “앞으로 이 상을 연기의 지표로 삼겠다”며 새로운 각오를 다졌다.

신인감독상은 ‘엑시트’ 이상근 감독에게, 신인남우상과 신인여우상은 각각 ‘양자물리학’의 박해수와 ‘미성년’의 김혜준에게 돌아갔다. ‘벌새’는 각본상을 받았다.

이날 시상식에는 비인두암으로 투병했던 김우빈이 건강해진 모습으로 무대에 올라 단편영화상을 시상하고 영화인과 관객들에게 인사했다. 군 복무 중인 박형식은 군복을 입고 신인남우상 후보로 시상식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영애는 최우수작품상 시상자로 14년 만에 청룡영화상 시상식에 참여했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