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뇌물수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2일 새벽 조사를 마치고 서울 동부지검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뇌물수수 등 비위 혐의를 받는 유재수 전 부산 경제부시장이 21일 검찰에 출석해 17시간 넘게 조사받고 귀가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이정섭)은 21일 오전 9시 15분쯤 유 전 부시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에게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시절 업체 관계자에게 각종 편의를 제공받은 의혹 전반을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부시장은 21일 밤 조사가 끝난 후 4시간 가량 꼼꼼하게 조서를 열람했다. 검은 외투를 입은 유 전 부시장은 22일 오전 3시쯤 청사를 나서며 ‘금융위 재직 시 업계 관계자에게 각종 편의를 제공 받은 사실이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굳은 표정을 한 채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귀가했다. ‘청와대 윗선의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등 질문에도 답변하지 않았다.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뇌물수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2일 조사를 마치고 서울 동부지검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하던 2017년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차량 등 각종 편의를 받고 자녀 유학비와 항공권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유 전 부시장의 자녀가 A사모펀드운용사에 인턴으로 채용됐다는 의혹과 B자산운용사가 유 전 부시장에게 오피스텔을 제공했다는 의혹도 추가로 제기된 상태다.

유 전 부시장은 비위 의혹과 관련해 2017년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받았지만 별다른 징계 조치를 받지 않고, 국회 정무위원회 수석전문위원을 거쳐 부산 경제 부시장직으로 영전했다. 유 전 부시장은 검찰이 강제수사에 돌입한 직후인 지난달 31일 부산시에 사의를 밝혔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