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18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민ㆍ관 합의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가 2021년 상반기 가동에 들어갈 전망이다.

21일 인천시에 따르면 동구 송림동 두산인프라코어 부지에서 공사 도중 멈춰 섰던 39.6메가와트(㎿) 규모의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공사가 지난 18일 재개됐다. 안전성과 환경 문제를 우려한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면서 올해 1월 공사가 중단된 지 약 10개월 만이다.

그 동안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을 둘러싼 주민과 발전소 사업자 간 갈등은 첨예하게 이어졌다. 주민들은 사업 백지화를 요구했고 사업자인 인천연료전지 측은 사업 철회나 부지 이전은 없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인천연료전지는 한국수력원자력과 두산건설, 삼천리 등에서 지난해 9월 합작한 특수목적법인이다.

주민과 사업자 간 갈등은 주민단체인 발전소 건립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올해 3월 27일 사업자 측에 갈등 해결을 위한 민ㆍ관협의체 구성을 제안하면서 해소될 기미를 보였다. 하지만 4월 8일부터 8차례 열린 민ㆍ관협의체 회의에선 접점을 찾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인천연료전지 측에서 공사 중단에 따른 손실을 이유로 지난달 공사를 재개하겠다고 나서면서 갈등이 극에 달했다. 첨예하게 대립하던 양측은 지난달 31일 협상을 재개한 뒤 지난 4일부터 인천시, 동구가 참여하는 4자 협의체 회의를 통해 결국 합의를 이끌어냈다. 주민들이 발전 용량을 늘리거나 수소 충전 설비를 설치하지 않고 지역발전기금으로 10억4,000만원을 조성하는 등의 인천연료전지 측 제안을 받아들인 것이다. 양측은 모든 고소ㆍ고발도 취하하기로 했다.

박남춘 시장은 “어렵게 이뤄낸 이번 합의가 인천시를 4차 산업혁명의 중심지로 도약시킬 수 있는 이정표가 되도록 잘 살피겠다”고 말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