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레이커스 르브론 제임스가 20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오클라호마시티 선더전에서 덩크슛을 터뜨리고 있다. 로스앤젤레스=AP 연합뉴스

‘킹’ 르브론 제임스(LA 레이커스)가 미국프로농구(NBA) 최초로 전 구단 상대 트리플 더블을 작성했다.

제임스는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2019~20 NBA 오클라호마시티 선더와의 홈 경기에서 25점 11리바운드 10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트리플 더블을 완성했다.

올 시즌 5번째이자, NBA 역대 5위에 해당하는 개인통산 86번째 트리플 더블이다. 특히 제임스는 이날 활약으로 NBA 30개 전 구단 상대 트리플 더블이라는 새 역사를 썼다. 스포츠 통계회사 엘리어스 스포츠에 따르면 이는 NBA 사상 최초의 기록이다.

현재 러셀 웨스트브룩(휴스턴 로키츠)은 지난 시즌까지 몸담았던 오클라호마시티를 제외한 29개 구단을 상대로 트리플 더블을 기록했다. 제이슨 키드 현 레이커스 코치는 현역시절 28개 팀을 상대로 트리플 더블을 기록한 바 있다.

레이커스는 오클라호마시티를 112-107로 이기고 5연승을 덜리며 12승2패로 서부콘퍼런스 선두를 지켰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