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왼쪽) 작가와 진중권 동양대 교수.

공지영 작가가 ‘조국 사태’에 대한 진보 진영의 대처를 꼬집은 진중권 동양대 교수를 ‘일그러진 지식인의 초상’이라고 지칭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진 교수는 이날 보도된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진중권, ‘조국 깃발부대’를 저격하다)에서 “조국 사태는 윤리적 ‘에토스’의 문제다. 첫 단추를 잘못 뀄으면 풀고 다시 꿰야 하는데 진영 논리에 빠져 그러지 못했다”며 진보 진영을 작심하고 비판했다. 진 교수는 “현 정권도 무조건 옹호만 하는 ‘조국기부대’(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열성 지지자들을 태극기부대에 빗댄 조어)에 발목 잡혀 있다. 이들과 관계를 청산하지 않으면 어떻게 될지 모른다”고 꼬집었다. 조 전 장관을 지지하며 진 교수에 대해 날을 세워 온 공 작가에 대해서는 “왜 그런 식으로 스스로를 파멸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공 작가는 이 같은 진 교수에 발언에 대해 20일 페이스북 자신의 계정에 “이 정도는 감히 타락이다, 라고 말할 수 있겠다. 박해받는 자 코스프레까지 이르른 일그러진 지식인의 초상”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태극기 부대와 검찰개혁 인권과 조국수호 시위를 같은 급으로 병치해서 기괴한 조어를 만들어낸다”며 “이제 자한당(자유한국당)과 일베들이 이 용어를 쓰겠지”라고 덧붙이며 진 교수가 자유한국당의 시각과 일치한다고 주장했다.

조국 사태에 대한 입장차이로 벌어진 진 교수와 공 작가의 날선 공방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공 작가는 진 교수가 조 전 장관의 아들이 어머니인 정경심 교수의 아이디로 감상문을 올렸다고 폭로하자 “이 사람이 선생인가”라고 말했다. 이 외에도 “좋은 머리도 아닌지 그렇게 오래 머물며 박사도 못 땄다”고 진 교수를 비꼬는 등 공격의 수위를 높이며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한소범 기자 beo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