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철도노조 무기한 파업 시작… 화물열차는 31% 운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포토] 철도노조 무기한 파업 시작… 화물열차는 31% 운행

입력
2019.11.20 14:55
0 0
철도노조가 안전인력 충원. 인건비 정상화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파업에 돌입한 20일 경기 의왕시 오봉역에 화물열차들이 모여 있다. 의왕=홍인기 기자
철도노조가 안전인력 충원. 인건비 정상화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파업에 돌입한 20일 경기 의왕시 오봉역에 화물열차들이 모여 있다. 의왕=홍인기 기자

전국철도노동조합이 인력 4천명 충원ㆍ인건비 정상화 등을 요구하며 20일 오전 9시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갔다.

철도파업으로 KTX와 광역전철, 새마을ㆍ무궁화호 등 여객열차와 화물열차가 30~70%가량 감축 운행할 수밖에 없어 출퇴근 시간대 교통혼잡과 수출입업체 물류 차질이 우려된다.

국토교통부는 동원 가능한 대체 인력을 최대한 투입해 KTX는 68,9%로, 일반열차는 60% 수준, 화물열차는 31%로 운행을 유지할 예정이다.

홍인기 기자

철도노조가 안전인력 충원. 인건비 정상화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파업에 돌입한 20일 경기 의왕시 오봉역에 화물열차들이 모여 있다. 의왕=홍인기 기자
철도노조가 안전인력 충원. 인건비 정상화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파업에 돌입한 20일 경기 의왕시 오봉역에 화물열차들이 모여 있다. 의왕=홍인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