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천 발달 안된 지역 농사용 수원
고성, 444여개 둠벙 만들어 활용
‘하동 전통 차농업’ 이어 두 번째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된 경남 고성군 해안지역 일대 관개시스템 ‘둠벙’.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고성군의 ‘해안지역 둠벙 관개시스템‘이 국가중요농업유산 제14호로 지정이 확정됐다고 20일 밝혔다.

국가중요농업유산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고 농업인이 해당 지역에서 오랫동안 환경ㆍ사회ㆍ풍습 등에 적응하면서 형성해 온 유ㆍ무형 농업자원 중 보전하고 전승할만한 가치가 있는 것을 국가가 인정해 지정하는 것으로, 2013년부터 지금까지 총 15곳이 지정됐다.

경남 고성군 일대 들녁 곳곳에 조성된 둠벙 전경. 경남도 제공

이번 지정은 지난 6월 말 전국에서 신청한 6개 농업유산자원에 대해 농업유산자문위원회가 △농업문화 △생물다양성 △경관특성 등 유산 가치를 기준으로 심사를 거쳤으며, 경남에서는 2015년 ‘하동 전통 차농업(제6호)’ 이후 두 번째다.

고성 해안지역 둠벙 관개시스템은 해안지역 특성상 하천이 발달하지 못해 농사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원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역에 444여개의 둠벙을 만들어 활용한 점이 중요농업유산으로 인정받아 선정됐다.

김준간 경남도 농업정책과장은 “이번에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된 ‘고성 해안지역 둠벙 관개시스템’은 단순히 유산으로 보존ㆍ유지하는데 그칠 것이 아니라 농촌관광자원으로 잘 활용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