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의원 연석회의서 주장 “수사 덮으라 강요한 핵심인사도”
자유한국당 심재철(왼쪽 여섯 번째) 의원이 20일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황교안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20일 “문재인 대통령의 후원자인 우리들병원의 특혜 대출 과정에 여권 인사가 개입된 것이 사실로 확인됐다”며 사건 관련자를 불기소 처분한 검찰의 재수사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우리들병원 수사를 담당 경찰관에게 수사를 덮을 것을 강요한 권력 핵심 인사 따로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새로운 의혹도 제기했다.

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해당 핵심 인사에 대해 “문재인 정권 초기 공안 분야 권력핵심에 있었으며, 경찰에 외압성 전화를 한 시점 이후 돌연 자리에서 물러나 미국으로 출국해버린 문재인 정권의 핵심 인사라고 한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또 “올 3월 중진회의에서 이 의혹을 제기했었는데 우리들병원이 산업은행으로부터 1,400억원을 대출받는 과정에서 피해를 입은 이 사건의 고발자 신모씨의 모 일간지 인터뷰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정재호 의원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깊숙이 개입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언급했다.(본보 18일자 1ㆍ2면 참고)

심 의원은 “우리들병원 이상호 원장과 그 전처인 김수경 우리들리조트 회장의 대출을 돕고자 자기 부동산을 담보로 수백억원을 대출해 준 고발인 신씨는 담보 제공 조건으로 이 원장의 연대보증을 요구했고, 이 원장은 이에 동의해 대출이 성사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우리들병원이 추가로 산업은행으로부터 1,400억원을 대출 받는 과정에 이 원장의 보증이 필요했으며, 이미 신씨 부동산 대출에 연대보증인으로 돼 있던 이 원장의 연대보증을 S은행 관계자가 신씨의 동의 없이 서류를 위조해 몰래 해지했다고 지적했다. 결국 신씨는 이용만 당한 채 대출금이 변제되지 못하고 지난 12일 담보 자산이 경매 처분됐다고 심 의원은 설명했다.

심 의원은 그럼에도 신씨의 고발 사건에 대한 검찰의 불기소 처분을 두고 “버닝썬 사건에서 ‘경찰총장’이라 불린 윤모 총경이 개입됐으며, 결과적으로 배후에는 친문 인사들이 있는 것”이라 주장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