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정 기자. KBS 제공

KBS는 25일 바뀌는 ‘뉴스9’ 새 앵커로 이소정 기자를 발탁했다고 20일 밝혔다. 여성이 지상파 방송 메인 뉴스 앵커를 맡는 것은 이 기자가 처음이다. ‘뉴스9’은 KBS의 메인 뉴스다.

이 기자는 한국외대 스페인어학과를 전공하고 2003년 KBS에 입사했다. 그는 사회부와 국제부 문화부를 거쳤으며, 2006년 ‘제2의 체게바라’로 불리는 멕시코 원주민 해방운동 지도자 마르코스를 국내 최초로 인터뷰한 보도로 올해의 여기자상을 수상했다. 최동석 아나운서가 이 기자와 함께 ‘뉴스9’ 진행을 맡는다. 이번 교체는 엄경철 앵커가 보도국장으로 임명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