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과학원, 충북대 연구진과 공동연구에서 세계 최초 확인, 무궁화 이름 따 명명
국립산림과학원 연구진이 폐암 억제 신물질을 추출한 무궁화 뿌리 모습. 산림과학원 제공

나라꽃 무궁화에서 폐암세포의 증식을 억제하는 새로운 항암물질이 발견됐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20일 충북대 약학대 이미경 교수 팀과 공동으로 무궁화 뿌리 추출물에서 폐암세포의 증식을 억제하는 천연화합물 6종을 분리하고, 이 과정에서 지금까지 보고된 바 없던 3종의 신물질을 최초로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확인된 신물질 3종은 모두 육각형 벤젠고리 2개가 이어진 기본 형태의 나프탈렌 유도체로, 분광분석을 통해 정확한 화학구조가 밝혀졌다. 산림과학원 연구진은 세계 최초로 확인된 이들 물질에 무궁화의 이름을 따 각각 ‘무궁알렌 A, B, C’라는 이름을 붙였다고 설명했다.

무궁화에서 추출된 6종의 천연물질 분석 결과, 인체 유해 폐암세포주 증식을 억제하는 것이 확인됐으며, 특히 신물질인 ‘무궁알렌B’의 경우 다른 물질보다 상대적으로 항암 효과가 뛰어났다.

이번 연구결과는 유럽천연물학회에서 발간하는 식물화학분야 세계적 학술지 <파이토케미스트리 레터즈> 최신호에 게재됐으며, 국내 특허도 출원 중이다.

산림과학원 이석우 산림자원개량연구과장은 “이번 연구결과는 동의보감에도 등장하는 무궁화의 약용소재 개발 가능성을 현대과학으로 규명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무궁화 연구를 통해 새로운 기능성 유용물질을 발굴하고 생활 속에서 보다 쓸모 있고 친숙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육성연구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