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관리 전문 업체인 메가존은 20일 오라클과 통합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을 위한 협력을 확대(사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메가존은 오라클의 클라우드 및 데이터베이스 관리 시스템(DBMS) 관련 소프트웨어를 국내 시장에 제공한다. 또 메가존은 오라클의 소프트웨어를 이용하는 기업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클라우드 서비스 전환 및 관리, 유지 보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협력할 방침이다. 탐 송 한국오라클 사장은 “클라우드 분야의 우수한 실력과 경험을 가진 메가존과 이번에 협력을 확장하게 돼 클라우드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메가존은 2017년 오라클이 주관한 포럼에서 최고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협력사 상을 받았다. 이 업체는 이번 제휴를 통해 데이터베이스 분야 1위 업체인 오라클과 협력이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주완 메가존 대표는 “국내 대기업 및 금융권 등에서 클라우드 도입을 가속화하고 있는 추세”라며 “기존의 방대한 데이터를 클라우드로 옮기려면 시간, 인력, 비용 등 부담이 큰데 지난 5월 오라클의 한국 데이터센터가 개소되면서 국내 기업들이 간편하게 차세대 데이터통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최연진 IT전문기자 wolfpac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