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반정부 시위대가 16일 수도 테헤란에서 당국의 급격한 휘발유값 인상에 대한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테헤란=EPA 연합뉴스

휘발유 가격 인상으로 촉발된 이란 반정부 시위가 닷새 넘게 이어지는 가운데, 이란 당국의 강경 진압으로 인해 100명이 넘는 시위대가 목숨을 잃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제인권단체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19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이란 내 21개 도시에서 최소 106명의 시위 참가자가 목숨을 잃었다”며 “사망자가 200명에 달한다는 보고도 나온다”고 발표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앰네스티는 동영상과 목격자 증언 등 ‘믿을 만한 보고’를 검토해 사망자 수를 자체 집계했다고 설명했다. 입수된 영상에는 보안군들이 총기, 최루가스, 물대포를 사용해 시위대를 강경 진압하는 장면이 나오는 것으로 전해진다. 또한 이 단체는 저격수가 건물 옥상에서 시위대에게 총을 쏘고, 헬리콥터에서 저격이 이루어지는 모습이 담긴 영상도 입수했다고 밝혔다.

앰네스티는 “이란 전역의 시군 100여 곳에서 대체로 평화롭게 진행된 시위를 이란 보안군이 과도하고 치명적인 무력을 사용해 진압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많은 사망자 수와 함께 바닥에 떨어진 탄피 사진들을 고려할 때 실탄 사용 정황도 있다고 말했다. 앰네스티가 자체 집계한 사망자 수는 그간 이란 관영 언론들이 발표해 온 12명을 크게 상회하는 규모다.

이번 시위는 미국의 경제 제재로 어려움을 겪던 이란 정부가 지난 15일 휘발유 값을 50% 전격 인상하면서 시작됐다. 가뜩이나 민생고에 시달리던 시민들은 수도 테헤란을 비롯해 이란 전역에서 시위를 벌였으며, 일부 시위대는 정부 건물이나 은행에 불을 지르는 등 폭력 양상을 보이기도 했다. 사태가 갈수록 악화하자 이란 당국은 16일 밤부터 인터넷을 사실상 전면 차단하고, 시위 이틀 만에 1,000여명을 체포하는 등 강경 진압에 나섰다.

국제분쟁 전문기관인 국제위기그룹(ICG)의 알리 바에즈 이란 프로그램 국장은 미국 뉴욕타임스에 “이번 시위가 규모와 범위 면에서 심각하다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면서 “정권이 이처럼 빠르게 철권(강경 진압)을 휘둘렀다는 것은 (시위의) 싹을 아예 자르고 싶어 한다는 의도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