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靑 대변인 “참모들 민감한 질문 넘어갈 때마다 한숨 쉬면서 긴장”
김연명 수석 “국민 의견 수렴 통로 막힌 듯… 시스템 점검 필요”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를 마친 뒤 패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대해 “정말 난리도 아니었다. 하지만 우리 국민들의 수준이 상당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청와대 참모들은 민감한 질문이 잘 넘어갈 때마다 한숨을 쉬었다”며 각본 없는 토론회를 지켜본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고 대변인은 20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국민과의 대화가) 큐시트 없이 진짜 맨바닥에서 시작했기 때문에 정말 난리도 아니었다”고 밝혔다. 그는 “진행하는 동안에는 서로 자기 의견을 주장하려고 했지만 끝날 때는 모두 만족스러운 모습으로 박수를 크게 치고 끝내는 걸 보면서 ‘우리 국민들이 상당한 수준이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사전 질문 순서와 내용을 전혀 상의하지 않은 이번 토론을 제안한 대변인실 입장도 전했다. 고 대변인은 “큐시트를 만들면 수많은 언론에서 다 짜고 친다, 여러 가지 의혹들을 제기하니 그럴 바에야 그냥 아무 것도 없이 해보자고 했는데, 대통령이 오케이(OK)를 해줬다”며 “죄송하고, 그걸 받아준 대통령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전날 국민과의 대화는 패널로 참석한 300명이 각자 주장을 하려고 손을 들고 “질문 있습니다”, “저요”를 외치며 혼란한 모습을 보였다. 질문 순서도 정해지지 않은 채 부동산, 외교, 사회 등 다양한 질의가 나왔다. 청와대 참모들도 긴장하지 않을 수 없었다. 고 대변인은 “참모들은 민감한 부분 이야기가 나올 때 긴장도 되고, 잘 넘길 때마다 서로 얼굴을 쳐다보면서 한숨을 쉬었다”고 전했다.

고 대변인은 “이런 형식의 토론을 또 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저희도 가만히 있는 건 아니니까 다양한 형식들을 고민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2년 반이라는 시간이 아직 남아 있다”며 “국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더 많이 들어서 좀더 촘촘한 안전망을 만들어야 될 소명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국민과의 대화가 어수선했다는 평가를 두고 “국민들이 자신의 얘기를 어딘가는 해야 하는데 그 통로가 막혀 있다”며 “그 반작용이 그 자리에서 나타난 게 아닌가 하는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대의민주주의 시스템이 국민들 각계각층의 의견들을 체계적으로 수렴해 제도화해야 하는데 뭔가 막혀 있는 게 아니냐”는 것이다. 김 수석은 “국회뿐 아니라 정부 내에서도 청와대 국민청원제,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 제도, 각종 민원 시스템 등 국민들과의 소통 시스템을 점검할 필요가 있겠다”고 언급했다.

허정헌 기자 xscop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