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과 0-0 무승부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19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미딘국립경기장에서 펼친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G조 5차전에서 태국과 0-0으로 비긴 뒤 박 감독이 기자회견에서 소회를 밝히고 있다. 하노이=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에서 태국과 다시 승부를 가리지 못했으나 조 선두를 지켰다.

베트남은 19일(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 미딘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G조 5차전 홈 경기에서 태국과 0-0으로 비겼다. 승리를 노렸던 베트남으로선 다소 아쉬운 결과지만, 베트남은 무패 행진(3승2무ㆍ승점 11)을 이어가며 G조 선두 자리를 굳게 지쳤다.

베트남과 태국의 경기는 동남아축구의 라이벌이자 G조 1ㆍ2위 간 맞대결, 한ㆍ일 지도자의 지략싸움 등으로 관심을 모았다. 베트남은 한국의 2002 한ㆍ일 월드컵 4강 신화를 조력했던 박항서 감독이, 태국은 일본 대표팀을 이끌었던 니시노 아키라 감독이 각각 지휘봉을 잡고 있다.

베트남은 전반 28분 큰 위기를 넘겼다. 태국의 코너킥 상황에서 몸싸움하던 수비수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하지만 태국 키커 티라톤 분마탄이 왼발로 찬 공이 골키퍼 당반람의 다리에 걸렸다. 가슴을 쓸어내린 베트남은 전반 31분 코너킥 기회에서 부이띠엔중의 헤딩슛으로 태국 골문을 열었지만, 공중볼을 다투는 과정에서 골키퍼에게 반칙을 했다는 주심 판단으로 득점은 무효가 됐다.

베트남은 후반 들어서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지만 기회를 살려내진 못했다. 되레 후반 중반 이후엔 태국의 파상공세를 견뎌내야 했다. 두 팀은 결국 승부를 가리지 못한 채 나란히 승점 1점씩을 나눠 가졌다. G조에서는 이날 인도네시아를 2-0으로 꺾은 말레이시아가 3승2패(승점 9)가 돼 태국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인도네시아는 5전 전패를 당했다.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의 각 조 1위 팀은 최종예선에 직행하고, 2위 팀 가운데 성적이 좋은 4개 팀이 최종예선에 합류한다. 최종예선 진출 12개 팀에는 2023년 열리는 아시안컵 출전권도 주어진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