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드먼 공개청문회서 “러시아 이익 증대 초래”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유럽 담당 국장인 알렉산더 빈드먼 중령이 19일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조사 공개청문회에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조사하는 하원이 19일(현지시간) 진행한 3차 공개청문회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에게 불리한 증언이 쏟아졌다. 문제가 된 트럼프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간 통화가 “부적절하고 이례적이었다”는 평가도 나왔다.

미 CNN방송에 따르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유럽 담당 국장으로 일하는 알렉산더 빈드먼 육군 중령은 이날 탄핵조사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해 “미 대통령이 외국 정부에 미 시민과 정적 조사를 요구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우크라이나가 2016년 선거(미 대선 개입)와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 부리스마(바이든 아들이 일한 회사)와 관련한 수사를 추진했다면 당파적 행동으로 해석됐을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는 의심할 여지 없이 미국의 국가 안보를 약화하고 이 지역에서 러시아의 전략적 목표를 진전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트럼프의 개인 변호사로 우크라이나 측에 바이든 전 부통령 조사를 촉구하는 ‘비선’으로 활약한 루디 줄리아니에 대해서는 “미국의 우크라이나 정책을 훼손하는 허위 정보를 조장했다”고 단언했다. 빈드먼은 7월 25일 트럼프와 젤렌스키 간 통화를 직접 들은 백악관 관계자 중 한 명으로 탄핵조사의 열쇠를 쥐고 인물이다. 그는 지난달 하원 정보위원회의 비공개 청문회에서도 트럼프가 우크라이나에 바이든 수사를 종용하는 정치적 압박을 했다고 증언했다.

이날 함께 증언대에 선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유럽·ㆍ시아 담당 특별보좌관 제니퍼 윌리엄스 역시 성명을 통해 “트럼프의 7월 25일 통화가 이례적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윌리엄스는 “내가 그간 봐왔던 다른 대통령들의 전화와 달리 국내 정치적 문제로 보이는 논의가 포함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이 대우크라이나 군사 원조를 중단할 것을 지시하는 말도 들었다고 전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