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환 조사 임박한 듯
검찰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선 19일 오후 부산시청에서 검찰 수사관들이 부시장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유재수 부산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9일 유 부시장 자택 등 5곳을 추가로 압수수색했다. 지난달 말과 이달 초 연이은 압수수색에 이어 유 부시장 자택까지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되면서 유 부시장 소환 조사도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이정섭)는 이날 오전 서울 도곡동 소재 유 부시장 자택과 부산시 경제부시장실 및 관사, 여의도의 A자산운용사 등 관련 업체 2곳에 수사관을 보내 의혹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유 부시장 비리 의혹과 관련해 지난달 30일 대보건설과 자산운용사 등 4개 업체를, 이달 4일에는 금융위원회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날 압수수색을 당한 A자산운용사는 유 부시장이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으로 있던 2017년 금융위가 주관하는 ‘금융의 날’ 행사에서 금융위원장 표창을 받았다. 검찰은 A사 최대주주인 B씨와 유 부시장이 향응과 특혜를 주고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참여정부 청와대 비서관 출신인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 정책국장 시절 업체 관계자로부터 해외출장, 회식, 출퇴근시 각종 차량제공 등 각종 편의를 받고 자녀 유학비와 항공권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한 투서가 접수돼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의 감찰까지 받았지만 별다른 징계조치를 받지 않았다. 청와대 특감반원으로 근무했던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윗선의 지시’로 감찰이 중단됐다고 폭로하면서 검찰 수사가 시작됐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