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이공대에 고립됐던 시위자가 19일 새벽 포위망을 탈출하기 위해 하수도를 내려가고 있다. 홍콩=로이터 연합뉴스
홍콩 이공대에 고립됐던 시위자가 18일 밤 포위망을 탈출하기 위해 육교 난간을 넘고 있다. 홍콩=AFP 연합뉴스
홍콩 이공대에 고립됐던 시위자가 18일 밤 포위망을 탈출하기 위해 밧줄을 타고 육교를 내려가고 있다. 홍콩=AP 연합뉴스

홍콩 이공대를 점거한 반정부 시위대를 상대로 현지 경찰이 18일부터 고사 작전을 펼치며 시위대가 갖은 방법으로 포위망을 뚫으려 시도하고 있다.

고립된 동료들을 위해 생필품 등을 반입하려 일부 인원이 외부로 나갈 때마다 경찰이 이들을 진압하고 있어 시위대는 하수도를 기고, 육교에서 밧줄을 타고 내려오는 등 기상천외한 방법을 동원하고 있다.

홍콩 이공대에 고립됐던 미성년 학생들이 19일 새벽 학교 교장 선생님의 인도하에 포위망 밖으로 나서고 있다. 홍콩=AP 연합뉴스
홍콩 이공대에 고립됐던 미성년 학생들이 19일 새벽 학교 교장 선생님의 인도하에 포위망 밖으로 나서고 있다. 홍콩=AP 연합뉴스

교내 대치 상황이 격렬해지자 19일 새벽 경찰은 미성년자에 한해서 교외로 나가는 것을 허용했다. 이들은 각 가정으로 복귀할 수 있었지만 성년 시위대는 교내에 남은 100여명을 제외하고 모두 체포됐다.

경찰이 고사작전에 돌입한 날 홍콩고등법원은 ‘복면금지법’이 헌법에 위배된다는 판결을 내렸지만, 다음날인 오늘(19일)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가 “홍콩 고등법원은 복면금지법의 위헌 여부를 판결할 권한이 없다”는 공식 성명을 발표하며 시위대에게는 설상가상인 상황이다.

19일 홍콩 이공대에 잔류한 시위대의 모습. 홍콩=로이터 연합뉴스
19일 홍콩 이공대에서의 대치 후 부상 당한 시위자가 의료진에 의해 이송되고 있다. 홍콩=로이터 연합뉴스

이한호 기자 ha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