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한국이 지난해 제조업 분야 선두권 자리를 지키면서 국가 이미지가 급상승했다. 하지만 국가경쟁력과 혁신역량은 뒷걸음질 한 것으로 나타나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9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내놓은 통계집 ‘2019 세계 속의 대한민국’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 제조업은 반도체 매출액과 휴대폰 출하량, 선박 수주량에서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에틸렌 생산능력(4위), 조강 생산량(5위) 등도 세계 최고 수준이었다. 수출(6위), 교역액(9위), 명목 국내총생산(10위) 역시 세계 10위권 안에 들었다. 이에 따라 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IMD)이 발표한 국가 이미지 순위에선 12위를 기록, 2017년 20위보다 8계단이나 상승했다.

그러나 국제 경쟁력, 혁신 역량 관련 지표는 부진했다. IMD의 국제 경쟁력 지수는 같은 기간 27위에서 28위로 한 계단 떨어졌다. 경제 자유도(27위→29위)와 투명성 지수(35위→42위) 등 국가 경쟁력 지표들이 악화했다. 산학협력 지수는 29위에서 35위로 하락하며 3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첨단기술 수출비중 역시 2016년 9위에서 2017년 19위로 하락했다.

무역협회는 “중국과 태국, 싱가포르, 유럽 등을 중심으로 정보기술(IT) 산업이 발전하면서 순위가 밀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국제무역연구원은 매년 국내 경제와 무역, 사회 등 170여 개의 지표를 분석해 한국과 세계 순위를 정리한 ‘세계 속의 대한민국’ 통계집을 발간하고 있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