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전 서울시장, 당 지도부 향해 쓴소리 
 “김세연 결단에도 절호의 기회 공중분해 중” 
오세훈 전 서울시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자유한국당을 향해 “절호의 기회가 공중분해 돼 가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고 쓴소리를 퍼부었다.

오 전 시장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도권의 바닥을 아십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한 전도양양한 젊은 정치인의 자기희생 결단으로 한국당에 기회가 왔다. 기회가 온 것이 눈에 보이지 않는가”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이 좋은 소재를 발화점으로 만들지 못하는 화석화된 정당”이라고 비판했다.

김세연 의원의 총선 불출마 선언을 계기로 당 쇄신의 기회가 왔음에도 당 지도부가 김 의원의 사퇴 요구를 사실상 거부하고, 일부 의원들이 당 쇄신론을 문제 삼은 것과 관련해 작심 비판을 내놓은 것이다. 오 전 시장은 서울 광진을 당협위원장을 맡아 일찌감치 충선 출마를 준비 중이다.

오 전 시장은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기 위해서는 내년 총선을 이겨야 한다. 절체절명의 과제”라며 “사회주의 개헌을 저지하기 위해서도, 더 이상의 서민 고통을 막기 위해서도 ‘통합과 혁신’은 반드시 이뤄야 할 전제조건”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 필요한 것은 자기희생과 솔선수범이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자유한국당 리더십의 정치적 상상력”이라며 “정치는 예술이고 정해진 모범답안은 없다”고 주장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페이스북 캡처

오 전 시장은 한국당을 겨냥해 “무에서 유를 창조해도 부족할 판에 유에서 무를 만드는 정당, 밥상을 차려줘도 주린 배를 움켜쥐고 우왕좌왕하는 정당, 타이밍도 놓치고 밥상도 걷어차고 기회를 위기로 만드는 정당”이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사단장님 한걸음 한걸음에 수천 병력의 생사가 왔다 갔다(한다)”면서 “일선에서 죽어라 뛰는 야전군 소대장은 야속할 뿐”이라고 토로했다.

앞서 오 전 시장은 김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지난 17일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앞으로 우리가 해야 할 일이 참으로 많은데, 겸손하고 유능하고 바른 사람이, 얼마나 답답하면 이런 결단을 했겠느냐 싶다. 이 숭고한 뜻이 올림이 돼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낸 바 있다.

손효숙기자 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