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당정 “전국 산업단지 혁신해 5년간 5만+α 일자리 창출"
알림

당정 “전국 산업단지 혁신해 5년간 5만+α 일자리 창출"

입력
2019.11.19 13:37
0 0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산업단지 혁신 및 건설일자리 지원 대책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산업단지 혁신 및 건설일자리 지원 대책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19일 전국 산업단지 혁신을 통해 향후 5년간 5만개 이상의 지역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 건설 현장에 양질의 일자리를 공급하기 위한 종합지원대책도 검토하기로 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협의에서 “산업단지는 지난 50년간 제조업의 요람이었으나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과 도시화 열풍에 능동적으로 대응하지 못해 청년들이 외면하고 제조업 활력이 저하되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입주기업의 고용능력을 최대한 끌어올리고, 청년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갈 수 있는 정주 환경 개발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관련 부처 간 정책 조율 및 각 시도의 유기적 협의, 핵심 허브 산업단지 중심 지원 등도 당부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정책을 좀 더 속도감 있게 펼쳐주시길 부탁 드린다”며 “법률 개정안은 당과 협의해 최대한 발의되도록 하고, 시행령·지침 개정사항은 바로 정부가 변경에 착수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고용지표 개선에도 세계 경기침체, 무역 마찰로 경기하방 압력이 강화돼 일자리에 대한 우려가 커진다”며 “우리 경제 성장을 견인한 산업단지와 건설 분야에서 양질의 일자리 창출, 혁신성장이 이뤄지도록 대대적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선 “산단 관리를 규제 중심에서 산업진흥 및 기업지원 중심으로 개편해야 한다”며 "청년창업 지원을 위해 입지 공간을 제공하고, 스타트업 지원체계와 청년인재 양성·취업 연계 프로그램 구축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에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정부 지원 규모와 방식을 대폭 증대 전환해 향후 5년간 5만개 플러스 알파(+α)의 일자리가 창출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구체 방안으로는 △산단 중심 지역 일자리 거점 혁신계획의 수립 △정부의 패키지 지원 및 규제개선 △산업발전 모델 구축 및 지역별 성공사례 창출 등이 제시됐다.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