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북구 고려대 본관. 고려대 홈페이지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입학취소를 놓고 시끄러운 고려대에서 이번엔 의대 교수가 딸의 채용 비리를 지시했다는 내용의 대자보가 등장했다.

19일 고려대 등에 따르면 고대의료원 교수 비리를 폭로하는 문제의 대자보는 전날 밤 또는 이날 새벽 교내에 게시된 걸로 추정된다. 대자보의 제목은 ‘고대의료원 P과의 B교수님의 불의에 대하여’다. 글을 쓴 이는 ‘모 전공의’다.

대자보에는 ‘26년, 혹은 그 이상의 인생을 공부에 투자한 성실한 수재들이 앞으로의 인생을 걸고 경쟁하는 가장 중요한 기간 중에 하나이지만 이 인생을 건 경쟁에서 부정이, 불의가 일어나고 있다’고 적혀 있다.

현재 고대의료원에서는 2020년도 신입 전공의를 선발하고 있다. 대자보는 최근의 전공의 선발 과정에서 벌어진 일을 폭로한 걸로 보인다. 모 전공의는 “내가 선택해 수련 받는 이 P라는 과에는 B라는 교수가 있고, 이 교수에게는 서울대의 모 교수와 마찬가지로 딸이 한 명 있다. 이 따님은 현재 우리 과에 지원을 하였으며 경쟁 없이 무혈입성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전 성적도, 평판도 우월한 경쟁자는 있었으나 인턴 근무 중 친분이 있는 같은 과 W교수님에게 일과 관계없는 폭언이 반복되며 지원의욕이 꺾여 타과를 지원했다. W교수님은 심지어 이를 자랑스럽게 여기고 이야기 했다”고 설명했다.

대자보 내용으로 보면 B교수의 딸은 경쟁자가 떠나며 해당 과 수련의로 진학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B교수는 전공의들을 모아 놓고 욕설과 폭언을 했다는 게 대자보 게시자의 주장이다.

모 전공의는 “(B교수는) ‘서울대 모 교수님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겠다’며 ‘본인의 딸이 지원하겠다고 하면 먼저 나서서 자리를 만들고 지원자를 정리해야 마땅하지 않겠냐’면서 교수에 대한 애정이 없다고 소리질렀다. 그리고 자신과 딸을 적극적으로 지지하지 않은 전공의들을 적이라고 규정하며 불이익을 줄 것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모 전공의는 “진로 선택의 자유를 침해하고 불의를 당연한 것이라 소리지르며 이런 부조리를 마치 진리인양 가르치고 있다. 이는 작게는 교수 개인의 범법행위이자 크게는 이번 모 교수님의 사태와 맥락을 같이해 사회 정의를 무너트리는 부정행위”라고 강조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