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한국당 의원 “김 의원 아버지 5선한 정당…여의도연구원장은 물러나야”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수도권-충청권 중진의원 오찬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이 불출마 선언을 한 김세연 의원을 겨냥해 “좀비정당이라고 비판하면서 그 정당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 원장 직을 계속 맡겠다고 한 것은 코미디”라고 비판했다.

4선 중진으로 친박으로 분류되는 정 의원은 19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김 의원이 ‘보수당이 살려면 한국당이 해체 수준까지 가야 하고, 황교안, 나경원 등 지도부가 책임지는 모습을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요구한 것과 관련해 먼저 자성 발언을 했다. 그는 “한국당에 대한 고언으로 전적으로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당내 혁신이 현재 지지부진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이런 답답함에서 그런 표현이 나오지 않았나 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정 의원은 그러나 “자신이 몸 담고 있는 정당을 ‘좀비정당’이라고 표현한 것은 너무 과도한 표현”이라며 “김세연 의원 아버님(김진재 전 의원)도 5선 국회의원을 하셨고 본인도 3선 국회의원을 하는 동안에 자유한국당과 맥을 같이한 부자들이기에 ‘좀비정당’ 발언은 오버다”라고 꼬집었다.

정 의원은 그러면서 “소명을 다한 여의도연구원의 원장 직을 계속 수행한다는 것은 어떻게 보면 코미디 아닐까요”라고 반문했다. 이어 "본인 스스로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고 할 때는 자기희생을 보여주고 백의종군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당연한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 의원이 “총선을 앞둔 여론조사에서 불미스러운 일을 차단하겠다”고 원장 직 수행 의지를 밝힌 것과 관련해선 “불미스러운 시도를 막는 것은 나만이 할 수 있다는 생각 자체가 잘못하면 순수성을 잃을 수 있다”면서 “이런 생각은 좀 버리는 것이 순수성에 도움이 된다”고 원장 직 사퇴를 거듭 주문했다.

손효숙기자 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