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민주당 의원 “임종석, 아름다운 결단… 대통령, 서울시장 요구 나올 수도”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임종석 총선 불출마’로 용퇴 압박이 거세지는 86그룹을 향해 “정치세대로서의 86세대는 이제는 그만(해야 한다)”며 세대 교체론에 힘을 실었다..

이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지난 촛불과 탄핵이 86세대가 이제는 할 만큼 했으니 우리는 당당하게 자랑스럽게 물러나도 된다라는 그런 기점이 아닌가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으로 불거진 인적 쇄신 요구에 대해 “386이라고 하는 86세대가 퇴출돼야 된다. 이런 뜻은 아닐 것”이라면서도 “(그 동안)어지간히 했다, ‘마이 묵었다 아이가’ 이런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때를 알고 조금 일찍 떠나주는 게 맞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의원은 다만 “ 86세대들이 그렇게 (의원직에) 집착하지는 않는데, 청산의 대상으로 비춰지는 것에 대한 불쾌감이 있을 것”이라고도 전했다. 전날 범86그룹 사이에서는 ‘쇄신 대상’으로 지목되자 “불쾌하다”는 반응이 나온 바 있다. 이 의원은 이에 “진보는 꼰대스러우면 안 된다”며 “물러서야 될 때 물러서는 게 진보다운 것 아니겠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86세대를 향해 “이제는 좀 물러나면서 새로운 세대가 들어올 수 있는 산파 역할을 해 준다면 윗 세대서도 자발적으로 물러나실 분들이 나올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달 불출마를 결정했던 이 의원은 당 내 자발적 불출마를 결심한 이들의 수가 많게는 20명에 가깝다고도 전했다. 그는 “저까지 포함해서 (불출마) 의사를 분명히 하거나 의사가 강하신 분들 따지면 얼추 15~20명 가까이 된다”고했다. 이 의원은 “정기 국회가 끝나고 예비 후보 등록 기간 시점(12월 17일)쯤 되면 그때 많은 분들이 (진퇴를) 얘기할 거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물갈이는 해야 되지만, 이제는 과거와 같은 물갈이가 아니라 경력을 보지 말고 실제 일할 수 있는 사람들로 좀 바꿔주는 물갈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임 전 실장의 불출마 결정을 두고 “한때 대선 주자로서도 거론되던 분이고, 그 정도 비중 있는 분이 국회의원직을 내려놓고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라는 것은 그야말로 큰 결단이고 아름다운 결단”이라고 치켜세웠다. 이 의원은 또 “임 전 실장은 바깥에서 얼마든지 시민들과 호흡하면서 새로운 정치에 대한 길을 열어볼 수도 있다”며 “밖에 나가서 시민ㆍ사회 운동으로 뭔가를 이뤄낸다면 더 큰 역할 좀 해 봐라, 예를 들면 대통령이나 서울시장 해 보라는 요구가 나올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