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전 깜작 선발 이승호, 2이닝 6실점 부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일본전 깜작 선발 이승호, 2이닝 6실점 부진

입력
2019.11.16 20:56
0 0
이승호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일본전에 선발 등판, 3회말 아사무라 히데토에게 1타점 적시타를 허용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한ㆍ일전 선발 등판의 기회를 잡은 이승호(키움)가 뭇매를 맞고 조기 강판했다.

이승호는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일본과 경기에 선발 등판했지만 2이닝 8피안타 1볼넷 1탈삼진 6실점으로 고개를 숙였다. 이승호는 1-3으로 뒤진 3회말 무사 만루에서 이용찬(두산)으로 교체됐다.

이승호는 1회말엔 2사 1ㆍ3루에서 아사무라 히데토를 2루수 땅볼로 처리하며 위기를 막았지만 2회말 2사 후 아이자와 쓰바사에게 좌월 2루타를 맞고, 다음 타자 기구치 료스케에게 좌전 적시타를 허용해 선취점을 내줬다. 결국 3회에 5타자 연속 안타를 맞고 무너졌다.

이승호는 당초 대표팀 엔트리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구창모(NC)의 부상 이탈로 대체 발탁됐다. 한국이 전날 멕시코전에서 패했더라면 이승호는 등판 기회가 없었을 가능성이 컸다. 승리하면서 이승호가 중책을 맡았지만 국제대회 첫 선발 등판에서 호된 신고식을 치렀다.

도쿄=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