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훈(왼쪽) 대한통증학회 회장이 권대익 기자에게 공로패를 수여했다. 대한통증학회 제공

대한통증학회는 16일 통증의학 발전에 힘쓴 공로를 인정해 권대익 한국일보 의학전문기자에게 ‘공로패’를 수여했다.

전영훈 대한통증학회 회장(경북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제69차 추계학술대회 및 정기총회에서 수여식을 갖고 “통증의학에 대한 다양한 정보전달을 통해 대한통증학회 위상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공로패를 수여한다”고 말했다.

대한통증학회는 또한 ‘통증의학방송언론인상’ 수상자로 국내 최초로 마취통증의학과 의사를 소재로 한 SBS TV 금토 드라마 ‘의사 요한’의 극본을 맡은 김지운 작가를 선정해 상패와 상금을 전달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