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통신 “김정은 비행대 불패 위력 과시”… 지난해엔 보도 생략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원산갈마비행장에서 열린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비행지휘성원들의 전투비행술경기대회-2019'를 참관했다고 조선중앙TV가 16일 보도했다. 평양=조선중앙TV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투비행술경기대회를 참관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한미 연합공중훈련에 북한이 에어쇼로 맞서는 모양새다.

이날 통신은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비행지휘성원들의 전투비행술경기대회-2019’가 원산갈마비행장에서 진행되었다”고 소개했다. 행사엔 김 위원장이 참관했다. 해당 대회는 북한 공군의 항공기들이 비행기술을 선보이는 행사로, 2014년 김 위원장의 지시로 처음 시작됐다. 첫 개최 후 2017년까지 매년 개최됐으나 지난해엔 행사 개최 보도가 나오지 않아, 북미ㆍ남북 관계가 진전된 분위기를 반영한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통신은 이번 대회가 “모든 비행기에 최대무장을 적대하고 비행지휘성원들의 편대지휘로 목표물에 대한 폭격 비행과 사격 비행을 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비행지휘성원들과 전투비행사들은 평시에 연마해온 비행술을 과시하며 김정은 비행대의 불패위력을 남김없이 과시하였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 전용기로 알려진 ‘참매-1호’가 전투기 엄호 하에 비행장 상공을 통과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대회에 ‘커다란 만족’을 표현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여러 당부의 말도 남겼다. “우리 비행사들은 철두철미 위대한 사상과 위대한 전법으로 머리끝부터 발톱까지 무장한 적들과 싸울 생각을 해야 한다”, “싸움의 승패여부는 무장 장비의 전투적 제원에 따라 규정되는 것이 아니라 어떤 사상을 가지고 무엇을 위해 싸우는가 하는데 달려있다” 등이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비행훈련을 정상화, 체계화, 실전화하고 극악한 조건에서 강도 높게 진행하여 모든 비행사들이 높은 비행술과 폭격술, 사격술을 소유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회엔 박정천 인민군 총참모장, 김광혁 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의 군 관련 행보는 9월 10일 초대형방사포 2차시험사격 이후 두 달여만이다. 10월 2일, 31일 각각 실시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초대형방사포 3차시험사격 때는 김 위원장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김 위원장이 직접 군 관련 행사에 참석한 건 조만간 실시 예정인 한미 연합공중훈련에 대응하는 차원이란 분석이 나온다. 공군력 과시로 한미 훈련에 대한 내부 우려를 불식시키는 한편, 한미를 향해 연합훈련을 중단하란 압박을 한 것이란 해석이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