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가 자율주행 기능을 담은 EV 오프로더, AI: 트레일 콰트로를 공개했다.

'AI:'로 시작되는 다양한 전동화, 자율주행 등의 미래차를 선보이고 있는 아우디가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EV 오프로더'인 AI: 트레일 콰트로를 선보였다.

AI: 트레일 콰트로는 AI: 시리즈의 또 하나의 존재로서 함께 공개된 또 다른 AI: 시리즈들과 함께 '지속 가능한 이동성'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과 아우디의 비전을 제시하는 존재다.

EV 오프로더라는 컨셉에 맞춰 개발된 AI: 트레일 콰트로는 지금까지 데뷔했던 AI: 시리즈 중에서 가장 우악스러우면서도 특별한 체형과 디자인을 갖춰 모든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큼직한 휠과 타이어 위로 자리한 차체는 마치 클로즈드 콕핏을 적용한 버기카나 ATV를 떠올리게 하며, 루프 위에는 독특한 디테일의 루프 랙을 얹어 그 활용성에 대한 고민을 느끼게 한다.

아우디의 컨셉 모델이자 AI: 시리즈의 성격에 걸맞은 깔끔히 다듬어진 외부 패널은 유리의 비율을 높여 실내 공간 및 차량의 개방감을 대폭 끌어 올리는 시각적인 효과를 이뤄냈다.

미래차 고유의 독특한 대시보드는 물론이고 깔끔하게 다듬어진 독립된 시트, 그리고 캐비닛 도어를 반영하며 활용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이고 자율 주행 기능을 갖춰 탑승자의 만족감을 높였다.

AI: 트레일 콰트로의 구체적인 파워트레인 사양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EV 오프로더, 그리고 트레일, 콰트로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아웃도어 라이프 및 오프로드 주행을 위한 기반을 갖췄고, '사륜구동 시스템'인 콰트로를 통해 우수한 주행 성능을 자랑한다.

마크 리히트 아우디 디자인 총괄은 AI: 트레일 콰트로에 대해 "AI: 트레일 콰트로는 포장된 도로를 벗어나는 것과 동시에 '배출가스 없는 존재'의 혁신적인 경험을 선사하는 차량"이라고 정의했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