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사회 사례 ‘한국의 번영’ 언급 

마이크 폼페이오(오른쪽)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과 회담에 앞서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5일(현지시간) 중국의 무력개입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홍콩 사태’와 관련, “어떤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겠다”며 압박 수위를 높였다. 중국을 겨냥해 자유사회의 사례로 ‘한국의 번영’을 언급하기도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텍사스주 휴스턴 라이스대학에서 ‘인간 자유에 대한 헌사’라는 제목의 강연을 통해 “자유는 고귀한 목표이고 세계적으로 성공한 많은 사회가 자유사회라는 것은 우연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폴란드나 발트해 국가에서 사람들의 삶이 얼마나 더 나은 쪽으로 변했는지를 보라. 또 태평양의 기둥인 대만이나 한국의 번영을 보라”면서 한국의 민주화 과정을 높이 평가했다.

그는 지금도 자유를 위한 투쟁을 보고 있다며 이란, 베네수엘라, 홍콩을 사례로 든 뒤 “우리는 개인의 자유를 위한 깊은 욕망을 평가절하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중국의 인권침해 문제에 우려를 드러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이 홍콩 시위대에 군사행동을 취할 경우 미국의 대응 방안을 묻는 질문에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미국은 중국의 일국양제(一國兩制ㆍ한 국가 두 체제) 정책을 장려해 왔다”면서도 “우리가 적절히 대응할 방법을 놓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어떻게 생각할지에 대해 어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최근 들어 중국의 인권문제를 부쩍 거론하고 있다. 앞서 5일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의 인권 침해 실태를 주제로 낸 성명에서도 “위구르족을 향한 모든 탄압을 멈출 것을 베이징(北京)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