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편스토랑’에서 평가단이 1대 출시 메뉴를 선택했다. 방송 캡처

이경규가 만든 마장면이 1대 출시 메뉴로 선택됐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평가단이 정혜영, 김나영, 이영자, 정일우, 진세연, 그리고 이경규가 만든 요리들 중 최종 출시 메뉴를 선택했다.

가장 먼저 이원일은 정일우의 마라샹궈 밥만두를 선택했다. 이에 이경규는 “이원일 씨입니까?”라며 장난스레 화난 척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원복은 이경규의 마장면을 골랐다.

이승철은 정일우를 선택했고 김정훈 MD는 이경규를 골랐다. 그 결과 이경규와 정일우는 동점이 됐다. 결국 메뉴 평가단의 최종 상의가 이루어졌고 이경규의 마장면이 첫 번째 출시 메뉴로 선택받았다. 이경규는 “수익이 생기면 사회에 환원하겠다. 반드시 좋은 일에 쓰겠다”라며 소감을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