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장. 뉴스1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5일 올해 4분기 국고보조금 108억5,138만원을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정당 7곳에 나눠 지급했다. 이로써 올해 이들 정당에 지급된 총 경상보조금은 432억3,000여만원이다.

배분액으로는 민주당이 35억9,301만원(33.11%)으로 가장 많이 받았고, 한국당 35억3,76만원(32.54%), 바른미래당 25억2,667만원(23.28%), 정의당 6억9,572만원(6.41%), 민주평화당 2억4,915만원(2.30%), 민중당 2억4,000만원(2.21%), 우리공화당 1,606만원(0.15%) 순이었다.

분기별로 각 정당에 지급하는 국고보조금인 경상보조금은 교섭단체(원내 20석 이상) 정당들에 총액의 50%를 먼저 균등 배분하고, 5석 이상 20석 미만 정당에는 총액의 5%씩을 배분한다. 의석이 없거나 5석 미만 의석을 가진 정당 중에서도 최근 선거에서의 득표율 등 일정 요건을 충족한 경우에만 총액의 2%를 지급한다. 이 같은 기준에 따라 배분하고 남은 금액 중 절반은 의석수 비율에 따라 각 정당에 다시 배분하고, 나머지 절반은 20대 총선 득표율에 따라 지급한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