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원 ‘V하트비트’ 출연 취소… “추가 활동 예정 없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엑스원 ‘V하트비트’ 출연 취소… “추가 활동 예정 없어”

입력
2019.11.15 17:28
0 0
아이돌 그룹 엑스원이 27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비상 : 퀀텀 리프' 발매 데뷔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이돌 그룹 엑스원이 음악 시상식 ‘2019 브이라이브 어워즈 V하트비트(V하트비트)’ 출연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엑스원은 문자투표 결과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Mnet '프로듀스X 101'을 통해 선발됐다.

Mnet은 15일 입장을 통해 “최근 여론을 감안하여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엑스원은 16일 열리는 ‘V하트비트’에 출연하지 않기로 했다”며 “현재까지 계획된 추가 활동 일정은 없다”고 밝혔다.

엑스원은 당초 ‘V하트비트’ 행사 무대에 설 예정이었다. 공연 전 언론 대상 포토타임만 참석하지 않을 계획이었다. 그러나 경찰이 14일 ‘프로듀스’ 시리즈 조작 혐의로 안준영 PD와 김용범 CP(총괄 프로듀서)를 구속 송치하고 여론이 악화되자, 결국 모든 일정을 취소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프로듀스’ 세 번째 시리즈 출신인 아이즈원은 조작 의혹이 불거지자 정규 앨범 발매를 미뤘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