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단 후원한 SM그룹 우오현 회장 명예사단장 임명하고 오픈카 태워 사열까지
이달 12일 경기 고양시 육군 30기계화보병사단이 진행한 국기게양식과 함께 열린 SM그룹 우오현 회장의 명예사단장 위촉 1주년 기념식에서 사단장과 함께 우 회장이 오픈카를 타고 장병들을 사열하고 있다. 국방일보 홈페이지 캡처

육군 30기계화보병사단이 명예사단장으로 위촉한 SM그룹 우오현 회장을 상대로 열병식을 거행해 논란이다. 민간인에게 장병들을 동원해 장성급 예우를 한 건 과도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15일 육군 등에 따르면 경기 고양시 30사단에서 이달 12일 열린 국기게양식에서 우 회장은 사단장과 함께 오픈카를 타고 장병들을 사열했다. 당시 별 2개(소장)가 달린 베레모와 육군 전투복을 착용한 우 회장은 행사에서 장병들을 표창하고 훈시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행사는 국방홍보원이 발행하는 국방일보가 ‘아낌없는 지원과 격려… 임무 완수에 최선으로 보답’이라는 제목의 기사가 보도되면서 알려졌다. 국방일보는 이 기사에서 우 회장을 명예사단장으로 지칭하고 우 회장의 위문금 및 위문품 지원 사실을 소개하면서 노후화된 병영시설 개선에 도움이 됐다고 했다.

우 회장은 지난해 11월 30사단 명예사단장으로 위촉됐고, 해당 사단은 매달 여는 국기게양식과 함께 우 회장의 명예사단장 위촉 1주년 기념식을 진행했다.

일각에선 과도한 의전뿐 아니라 국방부 훈령에 위반한 명예사단장 위촉이라는 지적도 내놨다. 국방부 ‘민간인의 명예군인 위촉 훈령’에 따르면 국방부 장관이 명예군인으로 임명할 수 있는 계급은 하사부터 대령까지로 명시돼, 우 회장처럼 장성급 명예군인 위촉이 훈령 위반이라는 것이다. 우 회장 명예사단장 임명은 국방부 장관 위촉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불거지자 육군 관계자는 “30사단 행사에서 우 회장을 위해 별도로 병력을 동원한 것은 아니다. 매월 열리는 국기게양식에서 후원자에게 감사를 표현하기 위한 행사가 마련된 것”이라면서도 “(30사단 명예사단장 임명이) 규정에 안 맞는 부분이 있다. 부적절한 부분이 있다고 판단해 관련 규정을 세부적으로 보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