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농구 대표팀이 14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린 2020년 도쿄 올림픽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프레 퀄리파잉 토너먼트 중국과 첫 경기에서 81-80으로 승리한 후 기뻐하고 있다.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한국 여자농구가 ‘만리장성’ 중국을 5년 만에 넘어섰다.

이문규 감독이 이끄는 여자농구 대표팀은 14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린 2020년 도쿄 올림픽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프레 퀄리파잉 토너먼트 중국과의 A조 첫 경기에서 81-80, 짜릿한 1점차 승리를 거뒀다.

국제농구연맹(FIBA) 랭킹 18위인 한국 여자농구가 중국(8위)을 꺾은 건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결승전(70-64 승) 이후 5년 만이다. 다만 아시안게임 당시엔 중국이 세계선수권대회에 정예 멤버를 내보내느라 2군급 선수들이 참가했다. 아시안게임을 제외하면 2013년 아시아선수권 준결승(71-66 승) 이후 6년 만에 ‘최정예’ 중국을 넘어선 것으로 볼 수 있다.

2015년과 2017년, 2019년 아시아선수권에선 중국과 네 차례 만나 모두 졌다. 남북 단일팀이 출전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패했다. 올해 9월엔 주축 멤버들이 부상 등의 이유로 빠져 52-80으로 완패했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이후 12년 만에 올림픽 복귀를 노리는 대표팀은 지난 여름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서 뛰느라 태극마크를 달지 못했던 박지수(KB스타즈)를 비롯해 김정은(우리은행), 김한별(삼성생명), 김단비(신한은행) 등이 합류하며 ‘완전체’를 이뤘다.

대표팀의 현실적인 목표는 조 2위로 2020년 2월 열리는 올림픽 최종 예선 출전권을 따내는 것이었다. 객관적인 전력상 한 조에 속한 중국(8위)이 가장 앞서고 뉴질랜드(35위), 필리핀(50위)은 해볼만한 상대로 여겼다.

하지만 대표팀은 첫 경기부터 기분 좋은 출발을 하며 최종 예선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1쿼터에 25-17로 앞선 대표팀은 2쿼터에도 주도권을 놓치지 않고 전반을 48-41로 리드를 지켰다. 3쿼터엔 3점을 더 벌려 66-56, 10점 차까지 달아났다.

4쿼터 시작 후 중국의 거센 추격에 7점을 연거푸 실점한 대표팀은 이후 팽팽한 승부를 펼쳤다. 경기 종료 2분50초를 남기고는 중국 양리웨이에게 가로채기에 이은 속공을 내줘 77-77, 동점을 허용했다. 종료 1분54초 전엔 김단비가 자유투 2개를 모두 놓쳤고, 1분 전 리멍에게 3점슛을 맞아 77-80으로 역전 당했다.

패색이 짙어진 순간 대표팀은 김정은의 2점으로 1점차를 만든 뒤 김한별이 스틸에 성공했다. 계속된 공격에서 박혜진(우리은행)이 골밑 돌파로 2점을 올려 81-80으로 다시 뒤집었다. 중국의 마지막 공격 때는 김한별이 또 한번 상대 공을 가로채 팀 승리를 지켰다. 대표팀의 ‘국보 센터’ 박지수가 23점 8리바운드, 김정은이 21점 4어시스트로 활약했다.

이문규 감독은 경기 후 “선수들이 워낙 잘해줘서 중국전을 이기고 가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선수들도 승부를 걸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은연 중에 나에게 비췄다”고 기뻐했다. 이어 “2대2 플레이가 잘 됐고, 수비에서도 평소에 하지 않던 수비를 즉흥적으로 시도해 효과를 봤다”면서 “뉴질랜드전을 목표로 이 곳에 온 만큼 남은 경기도 다 이기고 가겠다”고 3연승을 다짐했다.

대표팀은 15일 하루를 쉬고 16일 필리핀과 2차전을 치른다. 17일에는 뉴질랜드와 마지막 경기를 벌인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