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토스뱅크 컨소시엄’을 이끌고 제3인터넷전문은행에 재도전한 비바리퍼블리카가 자본안정성 저해 요소로 지적된 상환전환우선주(RCPS) 문제를 해소했다. 금융당국의 예비인가 심사 통과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모바일 금융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13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주주 전원의 동의를 얻어 기존에 발행된 RCPS 전량을 전환우선주(CPS)로 전환했다고 14일 밝혔다. RCPS는 일정 조건 하에서 투자자가 투자금 상환을 요구할 수 있는 주식인 반면, CPS는 일정 기간이 지나면 보통주로 전환되는 우선주다.

이번 결정은 토스뱅크 측이 인터넷은행 인가 심사의 핵심 항목인 자본안정성을 충족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RCPS는 스타트업에 적용되는 일반회계기준(K-GAAP)상 자본으로 분류되지만, 금융사에 적용되는 국제회계기준(IFRS)에선 투자금 회수 가능성 때문에 부채로 분류된다. 반면 CPS는 두 회계기준 모두에서 자본으로 인식된다. ‘부채’ 성격이 있는 주식이 확실하게 ‘자본’으로 바뀐 셈이다.

비바리퍼블리카는 2013년 설립 이후 여러 차례 RCPS 발행으로 벤처캐피털 자금을 유치한 터라 자본(약 3,000억원)의 75%가 RCPS 조달 자금으로 이뤄졌다. 이를 두고 자본안정성 논란이 일었고, 이는 토스뱅크가 올해 상반기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했다가 “은행업의 기본인 자본안정성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고 탈락한 이유가 됐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이날 “RCPS가 스타트업의 보편적인 자본조달 방식이지만, 인터넷전문은행 및 증권사 설립 추진 등을 위해 대주주로서 자본안정성을 더욱 강화하고자 주식 전환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이승건 대표는 “모든 투자자들이 그동안 쌓인 신뢰를 바탕으로 다른 조건 없이 상환권을 포기하는 과감한 결정을 내렸다”며 “자본안정성 이슈를 일단락하고 금융혁신에 온전히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비바리퍼블리카가 상반기 인가 신청 때와는 달리 시중은행 두 곳과 손잡고 컨소시엄을 꾸린 데 이어 RCPS를 CPS로 전환하면서 금융당국 심사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매년 수백억원씩 적자를 내고 있는 토스 입장에서는 은행업 진출이 절박한 만큼 장애물인 자본안정성 논란을 깨끗이 해소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다음달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심사 결과를 발표한다. 비바리퍼블리카는 토스뱅크컨소시엄의 최대주주로 인가를 받으면 지분 34%를 갖게 된다.

박민식 기자 bemyself@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