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 정문 앞에서 학부모가 수험생을 안아주고 있다. 이한호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수험생이 포옹 응원을 받고 있다. 이한호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수험생이 포옹 응원을 받고 있다. 이한호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서로 안아주고 있다. 이한호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도 어김없이 수능한파가 찾아왔다. 수험생들이 고사장에 들어간 14일 오전 수도권의 날씨는 영하에 머물렀다. 체감온도가 영하 5~10도까지 떨어지는 매서운 추위였다.

이날 새벽부터 수능 고사장 앞은 선배들을 응원하러 나온 고등학생들로 가득했다. 저마다 부푼 꿈을 품은 수험생들이 하나둘 고사장에 도착하자 응원 열기는 더 뜨거워졌다.

있는 힘껏 목청을 세운 응원전 속에 조용하게 따듯한 응원이 눈에 들어왔다. 바로 한파를 녹이는 포옹 응원. 때로는 아들·딸과 이를 바래다준 학부모가, 때로는 수험생들끼리 큰 시험을 앞두고 힘껏 포옹을 나눈다.

매년 수많은 고사장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풍경이지만, 이 흔한 응원이 수험생들에게는 가장 따듯한 응원이 된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시험을 보는 수험생들이 시험 볼 준비를 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이한호 기자 ha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