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이달 중순 예정된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북한의 선의에 대한 배신이라고 비난하며 “지금과 같은 정세흐름을 바꾸지 않는다면 미국은 멀지 않아 더 큰 위협에 직면하고 고달프게 시달리며 자기들의 실책을 자인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자신들이 비핵화 협상 시한으로 제시한 연말을 눈앞에 둔 상황에서 연합훈련을 빌미로 대미 압박 수위를 높이는 것으로 풀이된다.

13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국무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대화상대인 우리 공화국을 과녁으로 삼고 연합공중훈련까지 강행하며 사태발전을 악화일로로 몰아넣은 미국의 분별없는 행태에 대해 더는 수수방관할 수 없다는 것이 우리의 공식 입장”이라고 밝혔다.

연합공중훈련은 과거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라는 이름으로 진행된 한미공군훈련이다. 북한은 지난 6일에도 권정근 외무성 순회대사 담화를 통해 이에 거세게 반발했다. 대변인은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남조선 측이 가장 예민한 시기에 반공화국 적대적 군사 연습을 강행하기로 한 결정은 인민의 분노를 더더욱 크게 증폭시키고 지금까지 발휘해온 인내력을 더는 유지할 수 없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무위원회 대변인은 이어 “미국은 또한 우리가 높은 인내와 아량을 가지고 연말까지 정해준 시한부도 숙고하여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며 “강한 인내심으로 참고 넘어온 지난 시간들을 돌이켜보면 우리가 더 이상의 인내를 발휘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했다. 대변인은 “조미관계(북미관계)의 거듭되는 악순환의 가장 큰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미국과 남조선의 합동군사연습으로 하여 조선반도정세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갈 수 있는 예민한 시기에 미국은 자중하여 경솔한 행동을 삼가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연합훈련을 중단할 것을 거듭 강조했다.

대변인은 “우리가 어쩔 수 없이 선택하게 될 수도 있는 ‘새로운 길’이 ‘미국의 앞날’에 장차 어떤 영향을 미치겠는가에 대해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중단 등 북한이 미국과 신뢰 구축 차원에서 단행한 ‘선제적 중대조치’를 되돌리고 신형 잠수함에서의 SLBM 시험발사 등 비타협적인 길로 나아갈 수 있다는 경고로 해석된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연구기획본부장은 대변인 담화에 대해 “주요 인사들의 담화 발표에 이어 이처럼 김정은이 위원장으로 있는 ‘국무위원회’ 이름으로까지 담화를 발표한 것은 이후 군사행동, 즉 국제사회가 크게 반발할 신형 잠수함에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 등을 정당화하기 위한 명분 축적 차원”이라고 분석했다. 북한이 김정은 집권 이후 2016년 설립된 국무위원회의 대변인 명의로 담화를 발표한 것은 2017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엔 총회 연설에 대한 비난 이후 처음이다. 그 동안 대미 메시지는 주로 외무성 당국자나 대변인 담화 등을 통해 나왔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