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가로 퍼지는 홍콩 시위 여파
13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 서울캠퍼스 인문대 건물에 붙은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에 중국 유학생들이 항의 메시지와 오성홍기를 붙여놓았다. 독자 제공

‘홍콩 민주화 시위’를 지지하는 국내 학생들과 반대하는 중국 유학생들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최근 서울대와 고려대 등에 이어 13일 한양대에서도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대자보가 게시된 ‘레넌벽’에 중국 유학생 수십 명이 몰려들어 ‘오성홍기’를 붙이며 항의하는 일이 벌어졌다.

한양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쯤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가 부착된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 인문대 앞에 중국인 유학생 70여 명이 몰려와 오성홍기 등을 붙였다. 유학생들은 “원 차이나(one china)”를 외치며 홍콩 시위 지지를 호소하던 한양대생들에게 항의했다. 이런 소식을 전해들은 한국 학생 10여 명이 현장으로 달려갔고 양국 학생들은 오후 6시까지 대치하다 해산했다.

13일 오후 서울 성동구 한양대 서울캠퍼스 인문대 건물로 몰려온 중국 유학생들이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 게시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독자 제공

한 학생은 “중국인 유학생들은 한국어로 ‘너희 일이 아닌데 왜 상관하냐’ ‘너희는 잘 모르지 않냐’며 따져 묻거나 원 차이나를 외치면서 위협했지만 다행히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고 전했다. 이 학생은 “중국인 유학생들이 사용하는 ‘위챗’ 등 메신저를 통해서 소식을 공유하고 몰려든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고려대에서도 중국인 유학생 10여 명이 자신들 주장을 담은 대자보를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 위에 덧붙이려다 이를 제지하려는 한국 학생들과 마찰을 빚었다. 서울대에 설치된 레넌벽에도 중국인 유학생들의 시위 비판 메모들이 붙었다.

지난 12일 오전 11시쯤 서울 성북구 안암동 고려대 정경대 후문 게시판 앞에서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를 훼손하려는 중국인 유학생들(왼쪽)을 한국 학생들(오른쪽)이 제지하며 마찰이 생기자 캠퍼스 폴리스가 출동해 양국 학생들을 갈라 놓고 있다. 김영훈 기자

연세대에서는 홍콩 시위 지지 현수막 무단 철거가 반복되자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지난달 말부터 홍콩 시위 지지 현수막이 무단으로 철거된 사건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 이날 수사에 착수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