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로 응원 “결과 걱정 말고 하던 대로”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수능 수험생 응원 메시지.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수능을 앞둔 수험생들을 응원했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13일 문 대통령의 페이스북 계정 등에는 “수능을 앞둔 수험생 여러분, 공부하느라 고생 많았다. 결과에 대해서는 걱정하지 말고 하던 대로 해주길 바란다”는 내용의 글이 사진과 함께 게시됐다. 사진에서 문 대통령은 미소 띤 얼굴로 박수를 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나무는 크게 자라기까지 따듯한 햇빛을 많이 받아야 하고, 더 깊이 뿌리를 내리기 위해 숱한 비바람을 견뎌내야 한다”며 “하루하루를 꿋꿋하게 이겨낸 수험생들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내일은 여러분의 날”이라며 “최선을 다한 만큼 반드시 꿈은 이뤄질 것이다. 편안하게 잘 치러내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수험생을 묵묵히 지켜주신 부모님들께 감사 드린다”고도 덧붙였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