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C, 비공개 모임 발언 보도… “트럼프의 외교 결정, 개인적 이해 때문일 수도” 
존 볼턴(왼쪽 두 번째)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도널드 트럼프(맨 오른쪽) 미 대통령.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최근 한 비공개 모임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적 결정은 개인적 이해에 따른 것일 수 있다”는 취지의 비판적 언급을 했다고 미 NBC방송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히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한다면 완전한 고립주의 노선을 채택, 미국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ㆍ나토)와 다른 국제동맹들에서 떠나게 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NBC방송에 따르면, 볼턴 전 보좌관은 지난 6일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열린 모건스탠리의 비공개 국제투자행사에 참석했다. 이 매체는 참석자 중 6명을 인용해 당시 볼전 턴 보좌관의 발언 내용을 전했는데, 이 자리에서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터키 관련 정책 결정과 관련, “개인적이거나 경제적 이해에 따른 것일 수 있다”는 식의 주장을 내놓았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터키의 러시아 미사일 방어시스템 도입에 대해 미 의회가 초당적 제재를 추진하는 상황에서 이에 반발한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는 비합리적이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對)터키 대응에 가장 좌절감을 느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비즈니스 감각을 외교 정책에 적용하는 데 대해 의구심을 제기하며 “외교적 사안은 부동산 거래처럼 이기고 지는 식으로 접근할 문제가 아니다”라고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NBC방송은 “볼턴은 트럼프 대통령이 외교 정책에 있어 상호 연결된 관계, 일관적일 필요성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는 걸 설명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될 경우를 가정하며 “완전한 고립주의자가 될 수 있다. 나토와 다른 국제동맹에서 미국을 탈퇴시킬 수도 있다”고 내다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보이고 있는 고립주의 노선을 한층 더 강화하고, 그 결과 미국이 전통의 동맹 관계를 깡그리 무시하는 사태가 빚어질 수 있다고 경고한 셈이다.

이날 볼턴 전 보좌관의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 탄핵 조사 청문회 출석을 앞둔 상황에서 일종의 ‘군불 때기’에 나선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지난 9월 전격 경질된 그는 가급적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공개 비난을 자제해 왔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주변 인물들이 우크라이나 측에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 수사’를 압박했다는 의혹과 관련, 볼턴 전 보좌관은 이에 거센 반대를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핵심 증인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최근 열린 의회의 비공개 청문회에 자진 출석하진 않았으나, “(출석 명령을 내리면) 법원의 결정에는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어 향후 열리게 될 공개 청문회에 모습을 드러내고 폭탄 증언을 쏟아낼지가 초미의 관심사인 상황이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