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행사 전날 후원회 개최 후 지지자들 전세버스로 이동

아베 신조 총리 내외가 지난 4월에 도쿄 신주쿠교엔에서 열린 벚꽃을 보는 모임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도쿄=교도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정부 예산이 사용되는 ‘벚꽃을 보는 모임’을 자신의 후원 행사로 사유화했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야당들은 국회 차원의 공동 진상조사팀을 구성해 추궁에 나설 방침이다.

벚꽃을 보는 모임은 1952년부터 매년 4월 도쿄(東京) 시내 신주쿠교엔(新宿御苑)에서 개최하는 정부 주관 행사다.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한 2011년을 제외하고 매년 총리 주최로 행사가 열리고 있다. 초청 대상은 왕실 인사, 국가유공자, 국회의원, 각국 외교사절 등 각계에서 공적ㆍ공로가 있는 인사로 규정돼 있다.

12일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행사 참가자는 매년 500~1,000명씩 늘고 있다. 2014년 1만3,000명에서 올해 1만8,200명으로 늘었다. 이에 따라 2014년 이후 매년 1,767만엔(약 1억8,000만원)의 예산이 책정됐지만 올해 지출은 5,500만엔(약 5억8,000만원)으로 3배가량 늘었다.

문제는 정부 예산이 투입된 행사의 규모가 커지는 가운데 아베 총리의 지역구인 야마구치(山口)현 후원회 관계자들이 대거 참가한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는 점이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제2차 아베 내각 출범 이후인 2013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벚꽃을 보는 모임 전날 밤에는 도쿄 시내 호텔에서 총리의 지역구인 야마구치(山口)현 후원회가 열렸다. 아베 총리는 후원회 참석은 물론 다음날엔 후원회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한 뒤 신주쿠교엔으로 향했다.

이와 관련, 다무라 도모코(田村智子) 공산당 참의원 의원은 8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아베 총리의 지역 후원회를 초대한 것이 아니냐”며 추궁했다. 이어 “올해엔 약 850명이 전세버스 17대에 나누어 타고 행사 장소로 이동했다는 정보가 있다”며 “벚꽃을 모는 모임은 (총리)후원회와 함께 후원회의 노고를 위로하고 친목을 깊게 하려는 의도를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베 총리 지역구 후원회 인사들이 전세버스로 벚꽃을 보는 모임에 참가한 사실은 도모다 다모쓰(友田有) 야마구치현 의원의 블로그를 통해 알려졌다. 야마구치현 슈난(周南)시 후지이 리쓰코(藤井律子) 시장도 지난해 모임 참석 후 블로그에 “가타야마 사쓰키(片山さつき) 참의원 의원이 ‘오늘 야마구치현에서 많은 분들이 와주셨다. 10m를 가면 야마구치현 분들을 만날 수 있을 정도’라고 했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논란 직후 해당 글들은 모두 삭제됐다.

아베 총리는 이에 “초대 대상에는 관여하지 않고 있다”고 부인했고, 초청 인사 명단에 대해선 “개인 정보”라며 답변을 피했다. 내각부 측은 초청 인사 명단 제출 요구에 “보존기간이 1년 미만인 문서라 행사 후 파기했다”고 밝혔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